기사 메일전송
국립세종수목원 17일부터 개장 ...12월 31일까지 무료 입장 - 동시 관람 5,000명 제한, 사계절온실은 사전예약제로 운영
  • 기사등록 2020-10-15 15:34:13
  • 기사수정 2020-10-15 15:55:05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권혁선 기자] 오는 17일(토) 낮 12시부터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드디어 시민들에게 개방을 시작 한다고 밝혔다.


사계절전시온실 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한국전통정원(궁궐정원)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분재원 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 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관계자에 의하면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이며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이다.


코로나 19 재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동시 관람객 입장을 5,000명으로 제한하고 방역규정에 따른 방역과 소독 시행, 발열 검사장비 운용 및 거리두기, 한 방향 관람동선 유도 등 철저한 방역절차를 준수하여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사계절전시온실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대문에서 ‘사계절전시온실 예약’이 가능하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 및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되었으며, 우리나라 세 번째 국립수목원이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축구장 90개 규모인 65ha 크기의 면적에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여 개의 다양한 주제전시원에 2,834종 172만 본의 식물이 식재되어 있고, 온대중부권역 산림생물자원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수집·전시·연구를 수행한다.


세종시 도심 중앙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국내 최초의 도심형 국립수목원으로 녹색 문화 체험교육과 휴식 공간 등 고품질 수목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세종수목원은 다양한 주제 전시원과 전시물을 즐길 수 있도록 식물, 정원 등의 체험형 교육프로그램을 연말까지 무료로 운영하며 이번에 제공하는 수목원·정원 교육프로그램은 자녀를 동반한 가족, 어린이·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고 12월 31일까지 모든 교육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된다.


참가신청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대문에서 ‘교육 프로그램 예약’이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교육서비스실로 하면 된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개원하지만, 코로나 19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관람 시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양해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며, “국립세종수목원이 식물을 매개로 소통, 체험, 전시, 행사를 통해 국민의 행복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5:34:1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