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율방재단, 7일부터 자가격리자 가정에 구호물품 비대면 전달 자원봉사활동 나서
  • 기사등록 2021-04-08 09:56:06
  • 기사수정 2021-04-08 09:58:11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권혁선 기자] 세종시 자율방재단이 최근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자가격리 자에게 구호 물품을 전달하는 자원봉사 활동에 팔을 걷고 나섰다.


자율방재단이 비대면으로 자가격리 자에게 구호 물품을 전달하는 자원봉사 활동에 팔을 걷고 나섰다.(사진-세종시)


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관내 일부 학교를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인 시민이 6일 기준 1,049명에 달하는 실정이다.


시는 그동안 자가격리로 식자재와 생필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즉석식품, 라면, 휴지, 물 등으로 구성된 구호 물품을 제작해 공공근로 2명과 재난관리과 직원들을 통해 배부해 왔다.


다만, 최근 들어 지역사회 내 코로나 19 확산으로 자가격리자 수가 크게 늘면서 구호 물품 전달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지난 7일부터 자율방재단원 40여 명이 자원봉사 활동에 나섰다.


자율방재단원들은 배부에 앞서 간단한 개인 정보보안 교육을 받은 후 구호 물품을 자가격리자 가정에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지난해 방역소독에 어려움을 겪을 때도 자율방재단이 지역사회를 위해 솔선 수범해왔다”라면서 “이번에도 구호 물품 배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박영철 단장과 단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8 09:56:0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