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백승원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일부터 한국과 중국 우한 간의 국제 항공노선 운항이 한시적으로 중단됐다고 24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사진-대전인터넷신문)

현재 인천-우한 간에는 대한항공과 중국의 남방항공이 각각 주당 4회 국제 항공노선을 따라 개설˙운항하고 있었다. 우한지역의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운항을 중단하게 됐다.


국토부는 우한뿐만 아니라 중국에 취항하고 있는 항공사에 대해 격리대상자(의심환자 등) 및 동행자에 대한 항공권 변경과 항공기내 안내방송 송출을 협조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한-중국 간 항공 노선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 공항에서의 안내방송 송출과 중국어 통역인력 배치 등도 조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폐렴의 국내 확산이 차단될 수 있도록 검역당국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4 14:57: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