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1월 둘째주]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전환…전세가 상승세 유지
  • 기사등록 2019-11-14 15:13:19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백승원 기자] 세종특별자치시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에서 보합, 보합에서 상승 전환했다. 전세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폭은 확대됐다.


세종시 아파트 전경. (사진-대전인터넷신문)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9년 11월 둘째주 전국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은지난주(11월 첫째주) -0.07% 하락에서 0.00%로 보합 전환된 것에 이어 0.03%로 상승 전환됐다.전세가격은 0.25% 상승세는 유지했지만 상승폭은 소폭 하락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세종시 매매가격에 대해 "신규 아파트 입주가 마무리되는 가운데 금남면 일부 구축 및 입주여건이 양호한 도담동에서 상승했다"라며 "이에 지난주 보합에서 상승 전환됐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전세가격에 대해 "비알티(BRT) 등 교통과 상업시설, 정주여건이 양호한 도담·보람·새롬동 위주로 상승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인근도시 대전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성구는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하수종말처리장 이전)이 있는 전민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동구는 대성동, 삼성동 등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가장 높은 오름세를 보였던 서구는 둔산동·탄방동 등 주거여건이 양호한 단지 위주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폭은 축소됐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상승, 전세가격은 0.06% 상승했다.


세종시와 인근 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좌)과 전세가격(우) 표. (사진-한국감정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14 15:13:1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