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입동추위 ... 올가을 최저기온 기록, 내륙중심 영하권으로 뚝 떨어져 - 올가을 들어 첫서리가 내리고 얼음도 얼었다
  • 기사등록 2019-11-08 12:02:18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이향순 기자] 오늘 (8일) 새벽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밤사이에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져 대전과 홍성지역에서 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되었다.


홍성기상대에서 관측된 첫 서리 모습(사진-기상청)

대전지방기상청에서 관측된 첫 얼음(사진-기상청)

대전지역의 첫서리는 작년보다 9일, 평년보다 15일 늦으며, 첫얼음은 작년보다 12일 빠르고, 평년보다 8일 늦다. 홍성지역의 첫서리와 첫얼음은 작년보다 9일 늦다.


대전·세종·충남지역은 아침 최저기온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았으며,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영하의 기온을 기록하였다.


주요 관측지점의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이 (1.2)도, 세종 고운동이 영하(-1.4)도이며 홍성이 영하(-1.6)도, 공주가 영하(-2.2)도로 올해 들어 첫얼음이 관측되었다고 기상청이 말했다.


한편 내일(9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밤사이에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져 평년보다 낮겠으며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향순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08 12:02: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