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하이닉스, 구성원 글로벌 업무역량 강화 위한 GXP 프로그램 시행 - 해외 유수 기업에서 5주간 일하며 초협력 구현 - 직원들이 직접 설계하는 차별화된 사내 프로그램
  • 기사등록 2022-09-15 10:08:56
기사수정

▲ SK하이닉스는 초협력 실현과 구성원 성장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 출처: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10월 말부터 5주 동안 해외사업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사내 프로그램 ‘GXP’(Global eXperience Program)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GXP에 선정되면 자신이 신청한 해외 사업장에 나가 본인이 하던 기존의 국내 업무와 현지 업무를 동시에 수행하면서 해외 파트너와 협업하고 교류할 수 있다. 네덜란드 ASML, 미국 램리서치, 일본 도쿄 일렉트론과 같은 해외 유수 기업에서 일해 볼 기회를 얻는 것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하루 근무 시간 중 절반은 현지 일을, 나머지 절반은 한국에서 하던 일을 원격으로 수행하게 된다."면서 "국내와 해외 업무 비중은 논의를 거쳐 유동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GXP는 일반적인 해외 출장과 달리 근무할 해외 지역을 자신이 직접 선택하고, 기존 업무도 현지에서 수행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 SK하이닉스는 대상자들에게 해외 출장자에 맞춰 항공, 숙박, 렌터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SK하이닉스 박정호 부회장은 지난 3월 기업문화 강화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거점 오피스' 운영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성원들이 자신에게 편한 국내 거점 오피스에서 일하는 것처럼 해외에도 이런 공간을 만들어 본인이 지망하는 해외 사업장에서 일하는 시스템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GXP는 글로벌 거점 오피스 개념으로, 비교적 단기간인 5주 프로그램을 먼저 운영해 본다는 취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박 부회장이 그동안 글로벌 유수 기업들과의 초超협력을 강조해온 만큼 다른 해외 유력기업들도 대상 지역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상규 SK하이닉스 기업문화 부사장은 "구성원들의 글로벌 역량을 높이고,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GXP와 같은 프로그램들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ejeonpress.co.kr/news/view.php?idx=50535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