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01 10:18:36
  • 수정 2022-09-01 14:00:47
기사수정

▲ 최태원 SK 회장이 ‘이천포럼 2022’ 마무리 세션에서 ESG 경영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SK)



최태원 SK 회장은 825‘SKESG : 스토리를 넘어 실천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천포럼 2022’ 마무리 세션에서 영업이익만으로는 글로벌 톱티어(Top-tier) 기업과 SK 사이의 가치 차이를 설명할 수 없다.”라며 기업이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고, 그들이 자발적으로 따라오는지가 그 기업의 가치를 결정한다.”라고 강조했다.


올해 이천포럼의 마무리 세션은 회장과의 찐솔대화라는 이름으로 진행됐고 최태원 회장의 클로징 스피치 방식이 아닌 SK 임직원들이 ESG 실천 과정에서 궁금한 점들을 질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최 회장은 SKESG 성적은 몇 점이냐는 질문에 현 단계에서는 목표한 대로 가고 있다고 볼 수 있지만, 2030년 달성 목표를 고려하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넷제로(Net Zero)를 달성할 기술력 개발과 새로운 비즈니스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ESG에서 E는 사람과 지구의 관계, G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다룬다면 S는 인권, , 존중받을 권리 등 사람 그 자체.”라고 정의하며 기업은 사람을 존중하고, 사람은 행복의 주체로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ejeonpress.co.kr/news/view.php?idx=50535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