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8 12:10:28
  • 수정 2022-08-08 12:13:25
기사수정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가운데)와 `후렌드 위원회` 2기 직원들이 발대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8월 5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후렌드(who-riend)위원회' 2기 발대식을 진행했다.


'후렌드 위원회'는 지주사 20-30대 직원 10여명으로 구성된 자치 조직이다. 후(who·누구)와 프렌드(friend·친구)의 합성어에서 따온 명칭에는 직급과 소속을 뛰어넘어 소통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위원회는 신한문화 재창조를 위한 'RE:BOOT 신한'의 일환으로 운영되며, MZ세대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소통으로 조직문화 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있다.


앞서 지난 1년간 활동한 '후렌드 위원회'는 ▲직위 체계 간소화 및 자유로운 호칭 사용 ▲T.P.O(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자유로운 복장 착용 ▲셀프 휴가 결재 프로세스 도입 등을 제안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이날 발대식에 참석해 2기 직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앞으로 1년간 추진하고 싶은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조 회장은 "자유롭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로의 탈바꿈은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며 "조직문화 개선과 세대간 간격을 좁히기 위해 적극적인 소통을 주도해 나갈 '후렌드 위원회'를 응원하며 11번째 후렌드 위원으로서 든든한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ejeonpress.co.kr/news/view.php?idx=50535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