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2 10:14:47
기사수정

▲ 한전KPS는 가족과 떨어져 생활해야하는 근무지 특성에 따라 근로자의 일과 가정 양립의 직장교육을 실시했다. (사진 출처: 한전KPS)



발·송전 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는 7월 20일 본사 대강당에서 '조화로운 삶을 향한 일·가정·생활의 균형'을 주제로 2022년 가족친화 직장교육을 실시했다.


강연장에서는 일과 가정의 조화로운 삶에 대한 중요성을 상기하고, 정부 및 회사 정책에 따라 제공하는 다양한 일·가정 양립 지원 프로그램이 소개됐다.


특히 본사를 포함해 전국에 60개가 넘는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한전KPS의 근무지 특성에 따라 교육에서는 가족과 떨어져 생활해야 하는 근로자의 일·가정 균형찾기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가운데 한전KPS는 2021년 기준 출산전후 휴가자 고용유지율 100%, 육아휴직 복귀율 96.7% 등 높은 수준의 양육지원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육아휴직 기간 확대(최대 3년) ▲육아시간제(만 5세 이하 자녀 보유 직원 1일 2시간 육아시간 부여) 도입 ▲다양한 유형의 유연근무 확대 시행 등 더욱 다양한 일·가정 양립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오고 있다.


이처럼 가족친화 경영과 육아기 근로자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제고되면서 남성 육아휴직 사용자가 최근 5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기도 했다.


한전KPS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가족친화 제도를 도입하고 직장교육 등 근로자 인식 개선 노력을 통해 가족친화 기업문화 성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ejeonpress.co.kr/news/view.php?idx=50534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