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허태정 대전시장, "학원·학교 방역 강화, 생활치료센터 조속 설치 등 주문"
  • 기사등록 2021-04-06 14:10:20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백승원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영상회의로 열린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코로나19 전파 상황을 분석하고 급격한 확산세에 대비한 전방위적 대응을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대전시)

허 시장은 "최근 일주일 새 확진자가 100명을 넘는 등 코로나 발병 후 시가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며 "특히 이번 확산세는 지역과 연령을 불문하고 전방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허 시장은 "향후 상황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등 방역조치 강화에 직면했다"며 "대확산의 갈림길에서 공직자 모두 각자 위치에서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 시장은 관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둘러싼 해당지역 주민 반발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사태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시민이 치료를 받지 못해 타 지역으로 계속 이송되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공동체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오늘 제가 생활치료센터 입지 대상지역 주민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국가공모사업 참여 등 중요 정책 추진 때 지역 정치권과 공조해 성공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 시장은 "정부사업이나 올 하반기 국회에 반영될 사업을 추진할 때 지역 국회의원과 해당 상임위, 시의원 등과 사안을 공유하라"며 "시 주요 추진사업에 정부예산을 포함시켜 성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LH 직원 투기로 촉발된 공직자 부동산 전수조사 조치와 관련, 우리시도 임용 또는 승진 때 검토기준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허 시장은 "이번 전수조사 조치에 여러 입장이 있겠지만, 이는 그만큼 공직사회에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것"이라며 "시 공직자는 물론 공사공단도 기준안을 만들어 공직사회의 모범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지역특성 부각한 명소 홍보, 보다 적극적인 언론 대응 등 현안을 논의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sw4062@daejeonpress.co.kr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6 14:10:2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