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이동미 기자] 산림청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신남방 정책 성과사업으로서 캄보디아 씨엠립(앙코르와트 인근)에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캄보디아 씨엠립(앙코르와트 인근)에 자연휴양림 대상지(사진-산림청)

이 사업은 한국의 산림복지시설 조성 기술을 캄보디아에 전수하여 캄보디아 정책 담당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주민 소득 연계와 산림ㆍ생물다양성 보전을 복합적으로 창출을 위해 양국 산림청은 현재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 체결을 논의 중이며 1사분기 중 업무협약(MOU) 체결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캄보디아와 양자협력으로 추진하는 첫 번째 공적개발원조 사업으로 캄보디아 대표단은 2019년 6월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산림주간 행사(APFW) 기간 중 횡성숲체원을 방문하여 치유프로그램을 체험하는 등 자연휴양림 분야 협력에 높은 관심을 나타낸 바 있다.


산림청 역시 아마존, 콩고 분지 지역과 함께 세계 3대 열대우림으로 불리는 동남아시아 지역 산림을 관광과 융합하여 현지 주민들의 소득기반을 육성하고 지속 가능하게 경영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산림청은 이 사업이 메콩 지역에 ‘생태관광’ 협력을 활성화 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되는 사업인 만큼 캄보디아에 소재한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센터장 공영호)가 사업을 총괄ㆍ관리하며, 사업관리자(Project Manager)로 한국에서 산림휴양림 조성 전문가를 캄보디아에 파견하여 우리나라의 선진 산림휴양 문화를 전파하고자 한다.


산림청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사업은 귀중한 천연림을 보호하고 캄보디아 국민들의 건강을 목적으로 산림을 활용하며 지역사회에 경제ㆍ사회적인 기여할 수 있는 협력모델” 이라며, “산림감소 및 황폐화가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지역 국가로 확대 적용 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미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7 11:50:0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