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덕산단 악취문제 인공지능(AI)으로 해결한다 - 인공지능(AI) 기반 폐수처리 통합관리기술 개발 및 악취저감 기술 실증
  • 기사등록 2020-10-15 13:13:18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박향선기자]대전시와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대덕산업단지 폐수처리장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인공지능(AI) 기반의 폐수처리시설 통합 환경관리 기술개발’에 나선다.


주요 사업 프로그램 내용(사진제공-대전시청)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시행하는 지역사회문제 해결 공모사업으로, 지역기업인 부강테크,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컨소시엄이 응모해 선정됐다.


사업기간은 2023년 6월까지며, 사업비는 국ㆍ시비 19억 원, 민자 5억 원 등 총 24억 원이다.


□ 연도별, 기관별 투자계획                                                                  (단위: 천원)

 

구 분

1차 년도

(2021년)

2차 년도 

(2022년)

3차 년도

(2023년)

합 계

금액

%

금액

%

금액

%

정부출연금

(국비)

569,000

62

569,000

62

369,231

62

1,507,231

지자체출연금

(지방비)

170,700

18

170,700

18

110,769

18

452,169

민간

부담금

현 금

9,247

1

9,247

1

6,000

1

24,494

현 물

175,678

19

175,678

19

114,000

19

465,356

184,925

20

184,925

20

120,000

20

489,850

합 계

924,625

100

924,625

100

600,000

100

2,449,250


사업내용은 인공지능(AI) 기반의 ▲ 성능예측을 통한 탈취제 살포시스템 구축 ▲ 에너지 최적화 프로그램 개발 ▲ 탈취탑 성능 예측 기술 개발이며,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실시간 수질모니터링 계측시스템 구축 등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대덕산업단지 폐수처리장의 악취 저감은 물론 에너지 사용 효율화가 기대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과학적인 운영이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부강테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폐수처리 관리시스템에 대한 기술력을 사업화로 연결시켜 매출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지역의 문제를 인공지능 기반으로 혁신기관과 협업을 통해 해결하고, 기업의 사업화도 지원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인공지능(AI)을 전 산업분야에 융합시켜 사업화로 연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박향선기자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3:13: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