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오케이아트센터 세종시 유일한 민간 공연장 운영...코로나 시대 지역문화예술인들 문화예술활동 유지 - 세종시문화재단, 16일 비오케이아트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 기사등록 2020-09-16 16:11:35
  • 기사수정 2020-09-16 16:37:05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권혁선 기자] 세종시문화재단은 16일 오후 2시 비오케이아트센터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종시문화재단이 16일 비오케이아트센터와 업무협약 체결.(사진-세종시문화재단)

주요 협약 내용은 ▲재단이 진행하는 사업 및 지역예술인에 대한 공간 사용 협력 ▲비오케이 기획행사의 장소대관 및 홍보에 관한 협력 ▲기타 양 기관의 상호협력이 필요한 사항 등이다.


김종률 대표이사는 “세종시에서 유일한 민간 공연장으로 운영되고 있는 비오케이아트센터가 있어 최근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지역문화예술인들이 문화예술활동을 유지할 수 있었다”라면서 “앞으로 양 기관이 세종시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통해 지역예술인의 창작권과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비오케이아트센터 이규순 대표는 “코로나19 거리두기로 하반기 공연의 약 94%가 비대면 무관객으로 전환되었다”면서 “예술인들이 관객없이 공연을 하는 현 상황이 안타깝지만, 그래도 예술인에게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중요한 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지켜 공연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2단계 방침에 따라 소규모 인원만이 참석하여,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한편 세종시문화재단은 성악가 <고성현과 함께하는 여민락콘서트>를 오는 10월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6:11:3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