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연극 ‘쉿’ 18일부터 대전 이음 아트홀에서 5회 공연 시작한다 - 50% 할인에 30석, 18일부터 22일까지,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2시부터
  • 기사등록 2020-09-14 10:20:07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이향순 기자] 대전지역 전문 극단 ‘토끼가 사는 달’이 9월 18일부터 22일까지 이음 아트홀(평일 19시 30분, 주말 14시)에서 연극 ‘쉿’을 공연한다.



연극 ‘쉿’은 ‘토끼가 사는 달’ 배우 이영종이 202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 청년 예술가 지원’에 선정된 작품으로 안톤 체홉의 동명 소설 [쉿]을 극화한 작품이며, 단막극 [곰]과 [내기]를 이어 한 작가의 창작 고통, 고뇌, 희열을 느끼게 해주는 연극 공연이며, 유나영 연출이 소설 ‘쉿’을 보고 감명을 받아 극화시킨 후 4년을 묵혀오다 드디어 첫 공연으로 세상에 빛을 보게 된 작품이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관객석은 30석만 오픈 예정인 이번 공연은 경력 40년의 윤희철 배우가 합류, 극의 깊이와 다채로움을 더해 한 층 섬세한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공연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유나영이 연출/각색하고, 이영중, 윤희철, 엄성현, 김은우, 정석희 등 다수의 공연에 출연했던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 연극의 완성도를 더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공연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 예매와 현장 예매를 통해서 관람할 수 있으며, 전화(010-8276-0802)예매도 가능하다, 특히 극단 ‘토끼가 사는 달’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에게 감동과 함께 위로를 전하고자 기존 관람료 2만 원을 1만 원으로 할인하고 코로나 정국 속에 수준 높은 공연으로 민심을 위로한다는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향순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4 10:20:0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