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복청, 오송~청주 도로확장공사 준공 전담TF 운영 - 행복청 등 관계기관 합동점검 실시…5월 준공 준비 철저
  • 기사등록 2020-02-28 15:38:08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백승원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의 원활한 준공을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준공 전담팀(TF)을 구성·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오송~청주 도로확장공사(1차) 사업 위치도. (사진-행복청)

TF팀은 행복청 광역도로과장(팀장)으로 행복청,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보은국토관리사무소,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경찰서, 한국도로공사 등 총 7개 기관으로 구성됐다.팀은 합동점검을 통해 적기 준공 및 원활한 시설물 이관 등 사업 마무리까지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행복청에서는 준공 후 도로관리청으로의 원활한 시설물 이관을 위해 기관별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교통소통대책 및 취약공종 등에 대하여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추진하는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는 올해 5월말 준공 예정으로 현재 마무리 공사중이다.

 

총사업비 1,019억 원, 도로연장 3.68km의 왕복 6∼8차로 공사로 2014년 4월말에 공사를 착수해 오는 5월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확장공사에 따른 차량이동 속도증가, 차량 지·정체 감소와 공해저감 등의 개선효과 및 주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천규 광역도로과장은 현재 마무리 단계인 오송~청주(1구간) 도로확장공사에 대해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원활한 사업준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28 15:38:08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