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복청, 해밀리 입주 일정 맞춰 '스마트도시 기반시설 구축' 착수
  • 기사등록 2019-12-11 10:55:54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세종/백승원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해밀리(6-4생활권)지역 3,100여 세대의 입주일정(2020년 9월 예정)에 맞춰 지난 11월 교통정보 제공, 버스 우선 신호, 공공 무선인터넷 등 생활 편의 기반시설 조성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최동열 스마트도시팀장이 해밀리지역 생활편의 기반시설 조성에 착수했다고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대전인터넷신문)

특히, 공공 무선인터넷의 경우 기존에는 세종호수공원 및 버스정류장 등 대규모 시설이나 공공시설 위주로 설치했다. 하지만 이번 사업에서는 소규모 공원이나 녹지 등 주거지역 인근에 46개소의 공공 무선인터넷을 설치해 시민들이 보다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사람얼굴과 차량번호 인식이 가능한 지능형 영상분석 장치를 설치해 실종된 치매노인이나 영유아 등이 조기에 발견 될 수 있도록 했고 수배 차량도 초기에 탐지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 설치되는 지능형 영상분석 장치는 얼굴 인식 기술을 통해 등록된 실종자와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속 얼굴을 비교해 실종자를 찾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주거지 내 3자 침입, 화재, 폭행, 쓰레기 무단 투기 등도 영상 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도시의 방범 및 방재와 안전관리 등의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행복도시 전 지역에 장애인, 어린이, 노약자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 낮은 위치에서 버스노선을 검색, ▲교통카드 잔액 조회,▲ 안내 글자 확대 등이 가능한 버스정보안내단말기 89대를 신규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설치한 버스안내단말기에도 교통음성 안내단말기 250개를 추가 설치해 대중교통 이용의 편리성을 더욱 향상 시킬 계획이다.


최동열 행복청 스마트도시팀장은 “해밀리(6-4생활권) 입주민의 불편이 없도록 이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앞으로도 세종시민이 필요로 하는 시민체감형 스마트도시 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3단계 1차 사업 주요내용. (사진-행복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백승원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1 10:55: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