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전 혁신도시 지정, 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인 한다 - 25일 대전사랑운동센터・균형발전연구소 혁신도시 지정 토론회
  • 기사등록 2019-07-25 10:08:09
기사수정

[대전인터넷신문=대전/박향선기자]대전시는 원도심에 혁신도시를 지정, 수도권 공공기관을 유치해 일자리 창출과 인구의 유인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어 지역 내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을 만들기 위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시민 토론회를 열었다.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토론회가 25일(구)충남도청에서 열렸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은 세종시 출범 이후 인구 150만이 무너지고 그로 인한 원도심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25일 오후 4시 옛 충남도청사 대회의실에서 대전사랑운동센터(센터장 한재득)가 주최하고 민간연구기관인 (사)균형발전연구소(이사장 윤기석)가 주관하며, 대전시가 후원한 이날 토론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한재득 센터장과 윤기석 이사장 등 전문가와 2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토론회에는 한남대 박경순 교수가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응과 전략’을 발표했으며, 대전대 김영진 교수, 충남대 김찬동 교수, 충남대 김덕진 교수, 충청투데이 이의형 기획조정실장, 홍종원 대전시의원,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이 패널 토론에 나서 ‘왜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얼마 전 대전 공공기관이 지역인재를 의무채용하도록 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를 통과했는데 이는 시와 정치권, 대전 시민들의 열망과 기대가 한 곳에 모인 결과”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서 앞으로 계속하여 충남과 정치권 공조는 물론 시민들과 함께 뜻을 합쳐 혁신도시 지정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박향선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7-25 10:08:0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